googleAdsense_widever


리스트 잡담

젊은 시절 프란츠 리스트는 ‘피아노의 파가니니’로 명성을 날렸다. 그는 당대의 어떤 피아니스트보다도 화려한 테크닉과 현란한 쇼맨십을 과시하며 청중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는 최고의 비르투오소로 각광받았고, 나아가 근대 피아노 연주의 개념을 새로이 정립한 독창적이고 위대한 연주가로 존경받았다. 하지만 30대 후반으로 접어들면서 그는 이전과는 사뭇 다른 길을 걷기 시작한다. 순회 연주가로서의 요란한 인기와 부를 뒤로 하고 보다 진중한 행보로 인생의 새 장을 열어나갔던 것이다.

 

no아티스트/연주 
1리스트 - 전주곡 / 레너드 번스타인, 뉴욕필하모닉 오케스트라듣기

1분감상으로 전환되었습니다.  음원제공 : 소니뮤직

 

 

 

초인적인 창작력을 선보인 바이마르 시대

리스트의 변신은 한 여인과의 운명적인 만남에서 비롯되었다. 1847년 2월, 리스트는 러시아의 키예프에서 카롤리네 자인-비트겐슈타인 공작부인(Princess Carolyne zu Sayn-Wittgenstein)을 처음 만났다. 당시 남편과 별거 중이었던 그녀는 리스트를 추앙하는 다른 무수한 여인들과는 뭔가 달랐는데 리스트와 마찬가지로 깊은 종교적 감성, 문학에 대한 애착, 그리고 담배에 대한 열정을 지니고 있었다.

 


음.. 그렇다
리스트를 좋아하세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공지

어서오십시오.
트위터 : @FCliver
기저심리학 : 네이버카페
카카오톡 : FCliver
페이스북 : Fredric Cliver

통계 위젯 (화이트)

08
111
285969

접속자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