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Adsense_widever


학습을 위한 어느 정도의 자극 분산의 필요성 Legolas

원활한 학습효과를 위해 어느 정도의 주변 소음이 상승효과를 부르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과도한 소음의 억제가 집중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사실에 전제하는데,
여기서 소음이란 청각적 소음만이 아닌 모든 자극형태를 의미한다.

이상하게 진통제가 이러한 효과에 의지해 긍정적인 현상을 낳는 경우를 경험적으로 학습하였는데,
신경차단에 의해 외부 비소음에 대한 내부 신경자극을 억제하는게 이유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예를 들어 공부만 하려고 하면 자꾸 책상 정리가 하고 싶다거나 몸이 간지럽다거나, 목이 마르다거나
등등 다른 상황에서는 별 자극이 되지 않는 요소가 내부에서 증폭되는데,
이를 차단하는 것이 요점이라는 것이다.
집중상태에서는 이러한 사소한 자극이 별로 영향을 끼치지 않지만 그러한 상태에 들어가기 이전에
이러한 방해요소가 유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 부분이다.

뭐 그렇다고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공지

어서오십시오.
트위터 : @FCliver
기저심리학 : 네이버카페
카카오톡 : FCliver
페이스북 : Fredric Cliver

통계 위젯 (화이트)

50
50
288880

접속자 위치